단독·전원주택

적당

성남시 운중동에 위치한 적당은 평지붕의 매스와 박공지붕을 가진 두개의 매스가 혼합되어 있는 형태를 가지고 있다.

건축주는 2년전 프로젝트였던 온유재(성남시 판교동 주택)을 보고 연락을 해왔다. 

온유재의 건축적 형태를 마음에 들어했고 대지와 임대가구를 두고 싶어한다는 점에서 비슷한 컨디션을 가지고 있었기에 

건축주 부부는 본인들의 주택을 우리 사무실에서 진행하고자 하였다.

경기도 성남시 분당동
용도 단독·전원주택
구조 철근콘크리트조
설계건축사사무소 공장
시공라이프건설
인테리어N/A
사진김창묵
설계 기간12개월
시공 기간12개월
대지면적238.30㎡ (72.10평)
건축면적118.24㎡ (35.78평)
연면적214.29㎡ (64.84평)
층수지상 2층+다락
가구수1가구
준공년도2018년

Exterior

건축주의 요구사항 중 가장 큰 것은 두 가지였다. 하나는 박공지붕과 평지붕이 함께 있어야 한다는 것, 그리고 또 한가지는 전면에 3대의 주차가 가능하도록 하는 것이었다.

해당 대지는 1면만 도로와 접하고 있으며 양 옆에는 이미 주택이 들어와 있어 전면에 3대의 주차공간을 확보하기엔 굉장히 타이트한 컨디션을 가지고 있었다.\

이러한 컨디션을 극복하기 위해 도로에 접하고 있는 북측을 진입 동선으로 삼고 남쪽의 공유 외부공지를 마당으로 활용하여, 전면에 주차공간을 두고 싶다는 건축주의 요구사항을 부합시키며 남측의 공유 외부공지를 마당으로 활용해 남측에 접한 거실을 확보 하였다. 또한 건물의 진입부를 깊숙히 배치하거나 전이공간을 두어 도로에서 주택으로 진입하는 동선이 직접적으로 노출되지 않도록 고려하였다.

전면의 모습은 우측의 박공지붕과 좌측의 평지붕 파라펫으로 나뉘어져 있고 그 사이가 1m 정도 이격된 입면의 구조를 가지고 있다. 설계과정에서 두가지 상이한 지붕 모양이 접하게 되면 단정한 형태가 나오기 어렵고 물처리 및 재료 마감 부분에서 해결이 쉽지 않은 상황이 우려되어 두 개의 지붕을 나누는 것이 외부 형태 계획에서 가장 중요한 부분이었다.

미술과 관계된 전공을 가지고 있는 건축가 부부는 화려한 치장 보다는 단정하고 매스감 있는 주택을 선호하였다. 이러한 디자인적 공통된 견해는 주택의 외형을 잡아가는데 있어 별도의 이견 없이 순조롭게 진행할 수 있는 바탕이 되었다. 마감은 가장 일반적인 적벽돌을 선정하였다. 넉넉지 않은 예산에 따른 선택이기도 했지만 가장 기본적이고 오래된 재료가 가지는 물성을 건축주와 설계자 모두 공감을 하였다.

외장재는 입면의 적벽돌, 박공지붕의 강판, 창의 투명유리 만으로 구성되어 있고 내장재는 바닥의 목재마루와 벽과 천장의 화이트 도장으로만 구성되어 있어 공간이 공간 자체로 인식 되기를 바라며 설계를 진행하였다.

입면의 구성은 필요 이상의 큰 창을 지양하고 기능에 충실하면서 입면에서 적절한 리듬감이 느껴질 수 있도록 개구부를 계획하였다. 내부의 평면 구성은 거실과 주방은 최대한 남향 배치를 하고, 실별 독립성을 중요시하며 구성하였다.

Interior

주인세대는 1,2층과 다락으로 구성되어져 있는데, 1층에 현관 및 주방 있고 2층에 부부방, 아이방, 거실 그리고 다락으로 이루어져 있고 화장실과 욕실이 1,2층에 하나씩 배치되어 있다.

다락은 계단을 통해 올라 갈 수도 있고 아이방에 있는 사다리를 통해서도 올라갈 수 있다. 아이방은 공부 공간과 취침공간을 분리하고 그 사이에 작은 도서관을 두어 문이 3개인 방으로 계획하였고, 부부침실은 별도의 드레스룸과 남쪽으로 긴 방이 병렬로 이어진 구조이다. 2층의 거실은 박공지붕면이 그대로 드러난 구조로 가장 높은 곳의 천장고는 5m 정도 된다.

임대세대는 주어진 전체면적에서 실용성과 사용성을 고려하여 설계되었다. 1층에는 거실과 주방, 그리고 두 개의 방이 중복도 형식으로 구성되어져 있고, 2층에 또 하나의 방이 있다.

거실과 주방은 남쪽 마당을 마주보고 있고 2층의 방에는 작은 테라스가 외부를 향해 열린 구조를 하고 있다.

건축사사무소 공장의 다른 프로젝트

적당
건축사사무소 공장
건축사사무소 공장
단독·전원주택 · 2층
성남시 운중동에 위치한 적당은 평지붕의 매스와 박공지붕을 가진 두개의 매스가 혼합되어 있는 형태를 가지고 있다.건축주는 2년전 프로젝트였던 온유재(성남시 판교동 주택)을 보고 연락을 해왔다. 온유재의 건축적 형태를 마음에 들어했고 대지와 임대가구를 두고 싶어한다는 점에서 비슷한 컨디션을 가지고 있었기에 건축주 부부는 본인들의 주택을 우리 사무실에서 진행하고자 하였다.
단독·전원주택 · 2층
인접대지에 있던 주택의 공사를 위해 땅의 소유주에게 연락을 했던 것이 인연이 되어 설계를 진행하게 되었다.건축주의 요구사항은 과한 디자인은 피하고 심플한 매스감이 있는 건축을 원하였고 평지붕 보다는 박공의 형태를 선호하였다.또한 실의 구성은 1층보다 2층이 채광에 더 유리하다고 판단하여 2층에 거실과 주방을 배치하고 1층에 개별적인 방을 배치하기를 원하였다.
단독·전원주택 · 2층
건축주는 보석 디자이너로 심플하면서도 디테일이 드러나는 디자인을 선호 하였다. 대지는 3면이 이미 지어진 주택으로 둘러싸여져 있고 남동쪽으로 도로가 있고 북한산이 보이는 경관을 가지고 있다. 최대한 남향으로 배치하게 위해 'ㄱ'자 배치를 택하였고 주차는 전면에 3대를 계획하였다. 내부 구성은 2개의 영역으로 구분되는데, 건축주 가족이 거주하는 공간과 건축주의 어머니와 동생이 거주하는 공간으로 구분된다.  2개의 영역은 내부에서 연결되지만 현관을 따로 두어 독립적인 생활이 가능하도록 계획하였다. 또한 대지 전체를 사용할 크기는 아니지만 20평 정도의 지하공간을 필요로 하였다. 이러한 상황을 고려하여 전체적으로 스킵 플로어(Skip floor)구조로 계획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