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직장 입사동기인 최준석, 차현호는 2017년 최준석의 용인 보정동 자택 미생헌 1층에 건축사사무소 나우랩(NAAULAB ARCHITECTS)을 개소하여 단독주택 위주로 다수의 건축 작업들을 진행하고 있다.

최준석|소장

직접 내 집을 지으며 느끼는 바 있어 멀리 출퇴근하는 삶을 멈추고 집 1층에 절친 차현호와 작은 사무실을 열었다. 건축주 입장을 제대로 겪고 나니 남의 집을 설계하면서 알게 되는 그들의 삶과 사연이 이전처럼 건성건성 들리지 않는다. 그런 사연을 추스리는 과정이 건축의 본질임을 알게 되었다. 건축가와 의뢰자가 편안한 대화 상대가 되는 것을 좋은 집의 시작으로 믿는다. 20년 후 누군가의 집을 짓고 그 과정을 책으로 남기며 살고 있는 백발의 건축가를 꿈꾸며 틈틈히 글을 쓴다. 쓴 책으로 <집의 귓속말>, <서울건축만담>등이 있다.

블로그 https://blog.naver.com/room713

차현호|소장

건축가의 가장 중요한 일은 안개 낀 듯 모호한 클라이언트의 마음 깊은 곳에 닿기 위해 안내자로서 손을 내밀고 노력해서 함께 다이달로스의 미궁을 빠져나오는 일이다. 이 일은 단순히 기술적 지식으로 될 일이 아님을 믿고 산다. 평생 가야 할 길이니 즐겁게 가고 싶다. 클라이언트가 즐거워야 건축가도 즐겁다.

틈틈히 글을 쓴다. 쓴 책으로 <서울건축만담>, <나오시마에 대체 뭐가 있는데요?>등이 있다.


블로그
https://blog.naver.com/windscape

대표
최준석
경력
6년
업무 영역
건축설계, 감리
연락처
홈페이지
naau.kr
나우랩 건축사사무소
나우랩 건축사사무소의 소장인 최준석, 차현호는 2017년 가을 최준석의 용인 보정동 자택 ‘미생헌’ 1층에 나우랩 건축사사무소(NAAULAB ARCHITECTS)를 개소하고 다수의 다양한 건축 설계 작업을 해오고 있다. 모든 건축의 출발점을 의뢰인과의 대화로 보며 다이달로스의 미궁과 같은 의뢰인의 안개 낀 듯 모호한 마음에서 특별한 단서 하나 발견하는 것을 설계 과정의 가장 중요한 순간으로 여긴다. 단서가 작은 차이로 이어져 의뢰인이 바라던 적확한 공간으로 치환 될 때 그것이 그 건축의 고유한 정체성이라는 믿음을 갖고 있다.사무소명 : 나우랩 건축사사무소 (NAAULAB ARCHITECTS)홈페이지 : www.naau.kr
나우랩 건축사사무소
나우랩 건축사사무소의 소장인 최준석, 차현호는 2017년 가을 최준석의 용인 보정동 자택 ‘미생헌’ 1층에 나우랩 건축사사무소(NAAULAB ARCHITECTS)를 개소하고 다수의 다양한 건축 설계 작업을 해오고 있다. 모든 건축의 출발점을 의뢰인과의 대화로 보며 다이달로스의 미궁과 같은 의뢰인의 안개 낀 듯 모호한 마음에서 특별한 단서 하나 발견하는 것을 설계 과정의 가장 중요한 순간으로 여긴다. 단서가 작은 차이로 이어져 의뢰인이 바라던 적확한 공간으로 치환 될 때 그것이 그 건축의 고유한 정체성이라는 믿음을 갖고 있다.사무소명 : 나우랩 건축사사무소 (NAAULAB ARCHITECTS)홈페이지 : www.naau.kr
단독주택 · 2층
세모난 땅을 사야할지 네모난 땅을 사야할지부터 고민이던 건축주는 땅 계약 전 어떤 집이 아닌, 어떤 땅이 좋겠냐고 질문을 했다. 질문을 한 사람은 그에 대한 건축가의 답변을 아마 잊었을 것이다. 이미 마음 속으로 자문자답을 매일매일 하고 있었을테니까.
단독주택 · 2층
건축주는 30대 초중반에 서울에 일자리를 가진 두 형제였다. 설계를 시작할 당시 형은 결혼한 상태였고, 동생은 미혼이었는데, 2년 뒤 입주할 때가 돼서는 형은 두 아이의 아빠가 되었고, 아우 역시 아이를 가져 카사브로는 7식구 대가족이 사는 집이 되었다. 처음 설계 미팅을 했던 날 30대 중후반이면 아무래도 직장에서 한창 일을 할 나이라 출퇴근이 쉽지 않을 텐데 하는 우려 섞인 질문에도 형제는 도심에서 벗어나 휴식 같은 집에서 새로 태어날 아이들과 함께 흙을 밟으며 살고 싶다는 소망을 조근조근 들려줬다.
상가건물 · 5층
카루나 (Karuna) “저희 집이 지어질 땅은 해변의 황량한 구석에 자리하고 있고 수시로 심한 바람이 부는 바람골이라 아무도 들여다보지 않는 곳이었어요. 그런데 어느 날 밤에 그 땅에 서있다 그림 같은 월출을 보게 되었죠. 오랜만에 배꼽 뒤에서 진동을 느꼈고 그 순간 이곳에서 살아야겠다고 마음을 먹었습니다.“통상적 설계 의뢰와는 조금 달랐던 메일 한통을 받은 게 프로젝트의 시작이었다. 첨부된 사진은 보름달이 뜬 해변의 밤 풍경. 월출이라 불려도 될 큰 달이 떠있었고 수면에 긴 빛을 드리우고 있었다. 기묘한 달밤 풍경에 마음을 뺐겨 살 곳을 정해버렸다는 이야기가 궁금해졌다. 강원도 양양의 인구해변은 서퍼들의 천국. 봄여름가을겨울 날씨와 상관없이 언제나 파도를 즐기는 서퍼들을 볼 수 있다. 건축주는 여러 해 동안 이 곳을 오가며 장소에 스며있는 특별한 여유를 사랑했다. 장소와 닮은 집을 짓고 싶었다. 건축주가 원한 집은 장소와 싸우지 않고 순응하는 집이었다. 집이 이 장소를 더 돋보이게 하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단독주택 · 2층
'죽전 단독주택 넛지하우스(NUDGE HOUSE)   세상에 문제점을 갖고 있지 않은 땅이 있을까? 어찌 생각해보면 건축이라는 것은 던져진 난제를 합리적으로 풀어가는 과정에서 그 형태를 얻고,  건축주의 요구를 받아서 그 내용을 채우는 것이므로, 문제점이 없는 땅이 꼭 좋은 것만은 아닐지도 모르겠다. 넛지하우스 역시 대지가 처한 상황이 풀어야 할 문제를 제시하고 있었다.   넛지하우스는 스킵플로어 구조를 활용하여 중정 공간을 확보하였으며, 벽돌 공간쌓기를 통해 채광과 이웃간의 프라이버시를 확보하였다. 각기 다른 계절을 온전히 느낄 수 있는 집. 용인시 죽전에 위치한 '넛지하우스'이다.
단독주택 · 2층
죽전 단독주택 '조이스'20세기 초 파리 인근 프와시라는 작은 동네에 자동차로부터 출발한 피로티에서 최초의 유명한 모던 주택이 탄생되었듯, 건축주의 개인적 소견에 따르면 조이스는 카라반에서 출발하여 집의 중요한 치수와 공간 구성이 결정된 국내 최초의 집이다. 카라반의 높이는 차고의 층고를 일반 주차와 카라반 영역으로 나누어 분리시켰는데, 이에 거실과 주방이 위치한 1층이 자연스럽게 지하 층고 차이에서 비롯된 플로어 레벨 차이를 만들었고 1층 공간은 식당 영역과 거실영역으로 나뉘어 부드러운 스킵플로어 공간이 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