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림 <br />
건축사사무소

호림
건축사사무소

CVP 행정중심복합도시공공건축가

호림건축사사무소의 전신인 두 부부건축가는 그 당시 국내 건축설계 디자인 교육 분야에서 선두주자였던 경기대학교 건축전문대학원에서 만나 현재에 이르고 있으며 서로의 부족함을 채워가며 정진하고 있습니다. 

호림건축사사무소는 2013년 4월 김준희, 호윤정 두 부부 건축가에 의해 서울에서 창립되었습니다.
사안에 대해 소중하고 정성스럽게 다가가는 것이 사랑을 실천하는 삶임을 아는 호림건축은 잠시의 이익에 타협하기 보다 조금은 더디더라도 정도를 선택하는 건축가 그룹입니다.

김준희 공동대표(좌)   
건축설계 석사 M.Arch. 경기대학교 건축전문대학원 Gsak Seoul. 
 ㈜정림종합건축사사무소 프로젝트 디자이너.

호윤정 공동대표(우)   
건축설계 석사 M.Arch. 경기대학교 건축전문대학원  세종시 공동주택 관리지원사업 심의위원 / 세종시 지하안전위원회 심의위원

About

호림건축사사무소는 사안에 대해 소중하고 정성스럽게 다가가는 것이 사랑을 실천하는 삶이라고 생각해서
잠시의 이익에 타협하기 보다 조금은 더디더라도 정도를 선택하는 건축설계 디자인 베이스 사무소 입니다

호윤정 소장

건축가 호윤정은 공공건축가로 위촉되어 활동함과 대학교 강단에서 후진을 양성함과 동시에 건축 기술 연구에 게을리 하지 않음과 그 연구결과를 건축지에 컬럼을 게재하는 등의 사회적 역할을 수행하고 있으며 주거 분야에서 다수의 실무경력을 경험한 토대와 특유의 세심함으로 현재 호림건축사사무소에서 주거분야와 인테리어 설계 측면에서 강점을 가지고 있습니다.

김준희 소장

건축가 김준희는 대학원 졸업후 국내 건축문화를 선도하는 건축사사무소에서 실무를 쌓았으며 프로젝트 디자이너의 역할을 담당했습니다. 

프로젝트 디자이너의 역할을 수행하였기 때문에 다양한 용도(주거/전시/장례/법원/오피스/복합용도/문화/상업시설)의 다수 프로젝트를 수행하는 경험을 할 수 있었습니다. 

이것은 지금의 건축가 김준희에겐 큰 자산입니다. 그 이유는 대한민국 일류 스텝 및 협력업체와의 작업을 통해 높은 수준의 건축설계 작업을 할 수 있었고 이를통해 근시안적인 편협한 디자인이 아닌 사용용도와 스토리에 적합한 적정공간을 디자인 할 수 있는 유연하게 전체를 볼 수 있는 자양분이 되었습니다. 이 자양분을 통해 현재 호림건축사사무소 개설 후 프로젝트를 수행하는데 있어 건축주들의 이야기에 귀를 기울이며 적합하고 적정한 공간을 만들어 드리는데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대표
김준희, 호윤정
경력
18년
업무 영역
건축 설계 및 감리
연락처
044-998-6551
홈페이지
blog.naver.com/jlett
호림 건축사사무소
호림건축사사무소는 2013년 4월 김준희, 호윤정 두 부부 건축가에 의해 정성들여진 한그루 한그루가 좋은 숲을 이루듯이 정설들인 건축물 하나가 모여 좋은 동네를 이룬다는 신념으로 서울에서 창립되었습니다. 2015년 새로 쓰여지고있는 세종시의 건강한 건축문화에 이바지하겠다는 동네건축가로서의 사명을 위해 세종시로 거처를 옮기게 되었습니다.Address세종시 한누리대로 234 르네상스빌딩 302호
호림 건축사사무소
호림건축사사무소는 2013년 4월 김준희, 호윤정 두 부부 건축가에 의해 정성들여진 한그루 한그루가 좋은 숲을 이루듯이 정설들인 건축물 하나가 모여 좋은 동네를 이룬다는 신념으로 서울에서 창립되었습니다. 2015년 새로 쓰여지고있는 세종시의 건강한 건축문화에 이바지하겠다는 동네건축가로서의 사명을 위해 세종시로 거처를 옮기게 되었습니다.Address세종시 한누리대로 234 르네상스빌딩 302호
단독주택 · 2층
세종시 고운동 단독주택 신축 (2020)
단독주택 · 2층
고운동 2021 단독주택의 외부공간은 크게 진입마당, 바깥마당, 안마당으로 구성되어져 있으며, 특히 안마당은 중정형으로 구성되어져 있어 아이들이 중정안에서 다양한 활동을 할 수 있도록 계획 하였습니다. 
단독주택 · 2층
“맞벌이 부부와 그들의 부모님 두분 그리고 어린 아이... 이렇게 삼세대 다섯 식구가 모여 살 수 있는 밝고 아이에게 안식처 같은 집을 짓고 싶어서 용기를 내어 실행하게 되었습니다.”
단독주택 · 2층
카메라 감독이란 직업을 가져서 출장이 잦은 아빠,대부분의 일과를 집에서 지내는 엄마, 그리고 아들, 딸을 위한 집.배치는 주변 환경으로부터 위호되어 있는 마당을 중심으로 'ㄱ' 배치하였고거실을 중심으로 엄마의 주방영역, 아빠의 손님방과 연결된 필로티 공간이 나누어지게 계획하였다. 
단독주택 · 2층
건축주는 2명의 부부이며 출가한 자녀가 있다. 남편은 해외에서 사업체를 운영하고 있는 관계로 한국을 오가며 관리하고 있으며 아내는 가사를 맡고 있다. 건축주는 배치 특면에서는 외부로부터 방해받지 않는 나만의 공간을 만들어 달라는 것, 실의 구성 측면에서는 지하층은 주차장과 취미실 / 지상1층은 LDK와 안방, 드레스룸, 부부욕실 / 2층은 출가 한 자녀들을 위한 2개의 방과 그에 딸린 화장실과 드레스룸을 별도로 나누어 줄 것과 간이 주방을 배치해 줄 것을 요구했으며 외관적인 측면에서는 하자 요인이 있는 다양한 자재를 지양하고 심플하고 튼튼한 집이길 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