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림건축사사무소 변경하기

호림건축사사무소

건축설계 전문가
대표
호윤정, 김준희
경력
18년
업무 영역
건축 설계, 인테리어, 감리
연락처
044-998-6551
홈페이지
horim.pro
호림건축사사무소
호림건축사사무소는 2013년 4월 호윤정, 김준희 두 부부 건축가에 의해 정성들여진 한그루 한그루가 좋은 숲을 이루듯이 정성들인 건축물 하나가 모여 좋은 동네를 이룬다는 신념으로 서울에서 창립되었습니다. 2015년 새로 쓰여지고있는 세종시의 건강한 건축문화에 이바지하겠다는 동네건축가로서의 사명을 위해 세종시로 거처를 옮기게 되었습니다.Address세종시 한누리대로 234 르네상스빌딩 302호
호림건축사사무소
호림건축사사무소는 2013년 4월 호윤정, 김준희 두 부부 건축가에 의해 정성들여진 한그루 한그루가 좋은 숲을 이루듯이 정성들인 건축물 하나가 모여 좋은 동네를 이룬다는 신념으로 서울에서 창립되었습니다. 2015년 새로 쓰여지고있는 세종시의 건강한 건축문화에 이바지하겠다는 동네건축가로서의 사명을 위해 세종시로 거처를 옮기게 되었습니다.Address세종시 한누리대로 234 르네상스빌딩 302호
단독·전원주택 · 2층
집의 이름은 건축주분께서 지은 '행복하고 즐겁고 기쁜 일이 다가온다'라는 의미의 '다온:당'이다.현관을 들어서면 만나는 오픈 공간은 기능적으로 주택 전체 동선의 구심점이다.심미적으로 빛의 우물로서 빛에 의해 시시각각 변화하는 장면으로 연출된다.이 빛의 우물이 아직 어린 아이들에게 성장해가며 상상과 기억의 공간으로 자리잡길 바란다.거실의 시선은 비단 외부를 향하지만 않고 2층 및 다락층까지 연결되어 있다.거실은 독립적인 공간이면서 시선이 닫혀있지 않고 수평적, 수직적으로 연결되어 있는데 이는 이 집에서 하나의 재미요소이다.또, 각각의 공간들이 갇혀있지 않고 서로 연결되어 소통하고 있어 답답하지 않고 영역의 경계를 허문다.흔히 집은 아이들에게 최고의 선물이라고 하는데 단순히 '가졌다'의 의미가 아닌 커가면서 다양한 자연이 연출하는 선한 기억을 아이들에게 자리잡게 할 수 있는 틀이 되었으면 좋겠다.
단독·전원주택 · 2층
'응암뜰'은 배치상으로 'ㄷ'자 구성을 가지고 있으며 채 나눔 형식으로 디자인 되었다.도로에 접해 있는 면을 제외하고 나머지 삼면은 인접대지와 접해있다.프라이버시 보호를 위해 중정형의 배치를 하였으며 채광을 고려하기 위해 변형된 형태이다.
단독·전원주택 · 1층
벙커하우스는 건폐율 20%인 땅에 건축주가 원하는 구조와 규모를 충족시키기 위해 거실, 주방 등 공용공간을 지하 1층에 계획하였다. 대신 마당이 지상층에 있지 않고 지하에 썬큰 마당을 두어 지하지만 채광과 환기가 원활하게 이루어질 수 있도록 계획하였다.
단독·전원주택 · 2층
'층층집'은 평면 및 단면상으로 '층'이 져있어서 붙여진 이름이다.단면상으로 부지의 고저차를 이용해 필로티 주차장, 조경공간을 형성하였다.또한, 두 세대의 동선을 분리하기 위해 스킵플로어 형식을 취했다.이는 평면상으로 필로티 공간과 현관 앞부분 진입마당의 연결부분에 공간감을 확보하기 위해 생긴 부분을 의미한다.
단독·전원주택 · 2층
이 프로젝트는 남측 정원, 진입마당, 중정으로 각각의 특징을 가지고 있는 세 개의 외부공간으로 나누어져 있다. 세 개의 마당 중 남측 정원은 거실에서 직접적으로 보이는 공간으로 관조를 위한 영역이며 도로로부터의 차폐 역할도 한다. 진입마당은 보행 및 차량을 위한 공간이며, 중정은 주방 및 안방 영역과 유기적으로 연결되어 있으며 외부 시선으로부터 보호 받으며 외부 활동을 할 수 있는 공간이다. 남쪽으로의 열린 조망을 최대한 이용하기 위해 남측에 높은 천정고로 하늘을 향해 열려있도록 계획된 거실 영역이 자리 잡고 있고 2층 남측에는 부부의 전망 공간, 그리고 자녀들이 방문 했을 때 쉴 수 있는 공간인 가족실을 배치함으로서 부지 남측은 원경의 뷰를 즐길 수 있는 공간으로 계획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