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세대·다가구주택
숨집

제주시 노형동 다가구주택 (2018)

제주도 제주시 노형동
건축 용도 다세대·다가구주택
건축 구조 철근콘크리트조
건축 비용 건축비용 정보 없음
설계투닷건축사사무소 주식회사
시공스타시스
인테리어-
사진홍석규
설계 기간4개월
시공 기간9개월
대지면적297.60㎡ (90.05평)
건축면적178.52㎡ (54.02평)
연면적497.85㎡ (150.64평)
층수지상 4층
가구수6가구
준공년도2018년

숨집 (Breath)

제주에는 여자, 돌, 바람이 많다고 했던가.

땅을 만나러 가는 여정에도 바람은 많았고, 그 검은 돌도 발에 채일 듯이 많았다. 구멍 숭숭 뚫린 제주의 돌을 보고 있자면, 어릴 적 보았던 정채봉의 ‘숨쉬는돌’이 떠오른다. 물 밖으로 나오는 것이 꿈이었던 조약돌 이야기. 제주의 어둡고 답답한 바다 속이 싫어 이 제주의 돌도 물 밖으로 나오고 싶었던 것은 아닐까, 자기 몸에 구멍을 숭숭 내어 제주의 바람을 맞고 숨 쉬고 싶었던 것은 아닐까 하는 상상을 했다. 제주의 강한 바람을 바위처럼 맞서거나 매끈한 조약돌처럼 흘려버리지 않고 작은 구멍에 잠시 머물게 하다 날숨으로 내보내는 제주의 ‘숨쉬는 돌’ 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Exterior

나 같은 낯선 이방인이 제주의 삶을 온전히 이해하기는 무리이다. 그래도 상상해 볼 수 있는 것은 제주의 이 많은 바람이 제주 사람에겐 참 지긋지긋할지도 모르겠다는 것이다.

자주 마주치고 싶지 않은 사람과 일상적으로 대면할 때의 불편함이 익숙해질 수 없는 정서인 것처럼 난폭하고 무례하게 시시때때로 찾아 오는 바람도 그러하지 않을까.

제주의 돌로 성기게 쌓인 돌담이 그 무례하게 찾아 드는 바람을 순화시켜 맞듯이 이 곳에 자리할 집도 바람에 단단히 맞서기 보다는 제주의 돌처럼, 돌담처럼 성기게 있어 주면, 센 바람도 한 숨의 공기처럼 편안하고 자연스러울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했다.

사이트는 노형동의 점포주택지 중 공원에 면해 앞이 열려있는 비교적 경관이 좋은 위치에 있다.

남쪽 인접대지에는 이미 밭게 주택이 자리하고 있어 향보다는 경관에 무게를 두기로 한다.

남측으로 계단과 공용복도를 두고 한 층에 세 채의 집을 나란히 배치하여 6채의 집 모두 공원을 조망할 수 있도록 했다.

세 채의 집을 한 층에 배치하고 공원의 조망을 확보하다 보니 좁고 긴 형태의 단위세대가 만들어졌다.

이 좁고 긴 주택의 가운데에 제주의 돌 같은 작은 구멍을 내었다. 이 구멍은 두 명이 마주 앉아 차 한잔 마실 수 있을 정도의 작은 중정이 된다. 집은 네방향 모두에서 옥상정원, 발코니, 중정 등 외부와 만나는 숨구멍 같은 공간들이 자리해 있다. 남쪽은 인접한 집을 내려다 보는 높이에 빛이 거침이 없는 옥상정원이 있으며, 북쪽에는 길 위의 사람과 손잡을 만큼 가까이 발코니가 자리한다.

센 바람에 벽으로 맞서고 바람으로부터 완벽히 단절되어 그 지긋지긋한 바람을 잊는 집이기보다는 순화된 바람으로, 들숨과 날숨으로 사람이 숨을 쉬듯 편안하고 자연스럽게 자연과 조우하기를 바랐다.

Interior

세대 복도

현관 복도와 주방

거실

중정 입구

복도 및 계단실

4층 복도

거실

주방

드레스룸과 침실

드레스룸

4층 테라스

투닷건축사사무소 주식회사의 다른 프로젝트

숨집
투닷건축사사무소 주식회사
다세대·다가구주택 · 4층
제주시 노형동 다가구주택 (2018)
다세대·다가구주택 · 5층
면목동 주택 'varanda' (2021)
다세대·다가구주택 · 4층
서울 중랑구 다가구주택 (2019)
다세대·다가구주택 · 5층
서울시 송파구 다세대주택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