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세대·다가구주택
외가천리 상가주택 <班(반)>

안성시 원곡면 상가주택 (2021)

경기도 안성시 원곡면
건축 용도 다세대·다가구주택
건축 구조 철근콘크리트조
건축 비용 건축비용 정보 없음
설계라움건축사사무소 방재웅 소장, 권혁철 소장
시공미래현건설
인테리어-
사진나르실리온 이한울 작가
설계 기간10개월
시공 기간11개월
대지면적325.00㎡ (98.34평)
건축면적168.29㎡ (50.92평)
연면적576.79㎡ (174.52평)
층수지상 4층+다락
가구수5가구
준공년도2021년

Exterior

어머님과 함께 어렸을 적부터 살던 마당 있는 단독주택 부지에 주인세대(부모님과 건축주부부)의 거주와 임대수익 두 가지 요소를 모두 해결할 수 있는 상가주택을 짓기로 하신 건축주를 만나 본 설계가 시작되었다. 살고 있던 주택의 노후화로 생활이 불편했으나 오랜 추억이 있는 땅을 매도하여 다른곳에 정착하기보다는 사람들과의 관계를 유지할 수 있는 현재 장소에 살고 싶은 마음에 건축을 하게 되셨다. 상가주택이지만 단독주택 느낌이 들 수 있도록, 임대시설의 공실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상가의 경우 가변적인 임대공간 구성이 가능하도록, 원룸세대의 경우 현재 트렌드에 맞춰서 실을 구성하도록 하는 것이 건축주의 요구사항이었다.

상가주택의 경우 두 종류의 용도가 복합되기 때문에 단일용도에 비해 인지성, 접근성 등 복합적으로 고민이 필요한 부분이 많았다. 주택 사용자의 프라이버시를 고려하여 상가사용자와는 독립된 공간을 형성해주어야 하고, 상가의 경우에는 돋보이고 방문객들의 접근이 용이하도록 구성이 필요하다. 기본적으로 층의 분리, 높이를 통해 사용자들간의 간섭을 피하였고, 이면도로를 이용한 접근동선의 분리를 통해 상가사용자와 주택사용자의 동선이 겹치지 않도록 구성하였으며, 건물의 색상을 통한 분리를 고민을 반복하여 건축물의 이름도 분리를 뜻하는 “반”으로 설정하면서 건축설계를 발전시키게 되었다.

"반"은 3면 도로에 접한 대지의 특성을 최대한 활용하여 주거동선과 상가동선을 분리하였다. 마트와 정류소등 생활편의시설에 가까운 이면도로에 주거동선을 만들고 면사무소, 파출소, 우체국 등 근생시설에 가까운 도로들에는 상가의 진입동선을 두어 각자의 역할에 맞도록 평면설계를 진행하였다. 상가주택이지만 단독주택의 느낌이 들 수 있도록 주거공간에 외부공간을 연결할 수 있는 테라스와 중정을 두어 개방감과 쾌적함을 느낄 수 있게 하면서 반개구쌓기를 이용해 불특정다수의 시선은 차단했다.

동선 다이어그램

상가 다이어그램

Interior

임대상가는 안성지역의 특성상 소규모 임차인이 많아 1층을 통으로 임대하거나 2~3분할도 가능하도록 각각의 진입동선과 화장실 등을 고려하여 설계하였고, 2층의 경우 직통계단을 통해 1층과 연계하거나 2분할 임대가 가능하도록 해 다양한 임차인들의 수요에 맞게 변화할 수 있도록 구성하였다.  

3층 원룸 임대세대

임대주택의 경우 1.5룸과 1룸사이에서의 고민을 설계미팅을 통해 테라스가 있는 원룸형 구성으로 최종선정하여 각 세대별로 외부테라스를 두어 쾌적성을 확보하였다.

주인세대

주인세대의 경우 부모님과 함께 사는 주택이지만 각자의 프라이버시를 고려하여 공간을 분리하였고, 기존의 단독주택 마당을 4층의 중정으로 올려 다시 형성해주어 세대 간의 프라이버시를 위한 공간이기도 하면서 가족들이 모이는 모임공간으로도 활용할 수 있도록 하였다.

거실에서 본 모습

화장실

다락

평면도

라움건축사사무소의 다른 프로젝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