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프로젝트

단독주택 2층
Brick House _ 브릭하우스
Brick House _ 브릭하우스 대지는 북쪽에 도로를 두고 남쪽으로 트여 있어 좋은 전망과 채광을 확보하고 있었고 동쪽으로 숲을 마주보고 있어 자연을 바로 접할 수 있는, 주택의 입지로 볼 때 여러모로 좋은 땅이었다. 몇 번의 미팅을 통해 널찍한 대지를 ㄴ자로 감싸는 형태의 메스로 안이 정리되었다.ㄴ자 형태의 메스는 건물을 이용해 대지 내/외부를 명확하게 분리하여 마당의 프라이버시를 확보함과 동시에 마당 넓이를 최대한 확보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었다. 1층 메스를 남쪽, 동쪽으로 길게 뻗어 2층에서 접근할 수 있는 테라스를 확보하였고, 테라스 상부에 충분한 크기의 캐노피를 설치하여 테라스를 효과적으로 활용하도록 하였다. 1층에도 거실과 주방, 침실에서 바로 접근할 수 있는 넓은 목재 데크와 조경석을 깔아 외부공간을 충분히 활용하도록 하였다. 이 집은 3개 방향으로 뻗은 건물 형상 덕분에 각기 다른 3개의 테라스를 가지고 있다. 각각 남쪽, 동쪽, 북쪽을 향하고 있는 테라스들은 주변의 조망과 자연환경을 마음껏 즐길 수 있게 해준다. 특히 동쪽 침실 측면의 테라스는 크기는 작지만 마치 숲 속에 들어와 있는 기분을 느낄 수 있게 해주는 특별한 공간이다. 집을 외부에서 보았을 때 여러 개의 메스가 맞물려 있는 형상인데, 외부재료로는 벽돌을 적용하였으며 마감재료인 벽돌의 물성을 더 잘 보여는 것을 고민하였다.
위치 미상
단독주택 3층
커튼콜
1년 전 도시계획가를 꿈꾸는 앳된 고3 학생이 부모님과 함께 투닷을 찾아 왔다. 집 지을 곳과 그 집의 설계를 맡을 건축가 물색에 주도적으로 관여해왔던 아들의 열정과 지식은 나이로만 판단했던 꼰대의 자세를 바로잡게 했고 우리에게 좀 더 도전하기를 바라는 열린 마음에 큰 자극을 받았더랬다.   투닷이 그 간 작업해 온 상가주택은 각각의 특수해를 품고 있다. 땅과 조건이 다르므로 그 해법 들은 매번 다르게 나타난다. 상가의 구성, 집을 앉히고 쌓는 방법, 외부와 조우하는 방식 등 그 해법이 적용되는 부분은 전체와 부분에서 , 크고 작은 부분에서 드러나게 된다. 이런 특수해는 우리의 머릿속에서 툭하고 갑자기 튀어 나온 것은 아니다. 보편적이고 상식적인 접근 방식으로 출발해 가급적 다양한 일반해를 만들고 그 장단점을 분석해 가장 유리한 해법을 찾는 것에서부터 계획은 시작된다. 많은 alt 중의 하나, 부적합한 것들을 배제하고 찾아낸 일반해는 아주 의미가 있다. 선택의 과정을 건축주와 함께 하기 때문이다. 그 과정에서 건축가와 건축주의 관계는 더 탄탄해지게 된다. 신뢰의 집을 짓기 위한 주춧돌을 놓는 것이다. 이렇게 찾아진 일반해가 바탕이 되고 부족한 부분을 메우고 장점을 극대화할 수 있는 방법으로 특수해를 찾게 된다. 향동의 상가주택은 이런 우리의 원칙대로 시작되었다.   3층, 5가구라는 지구단위의 제약 안에서 우리가 선택한 일반해는 다음과 같다. 1.엘리베이터를 배제할 것. - 3층이라는 규모에서 엘리베이터는 계륵과 같다. 있으면 편리하겠지만 이로 인해 거주 환경은 제약되고 사용 가능한 전용면적도 줄어들게 된다.   2. 4가구의 가구 구성 - 입지 조건, 지역의 상황을 고려했을 때, 3~4인 가족을 대상으로 하는 주거의 형태가 적합할 것으로 판단하여 3룸 구성의 4가구로 가구 수를 결정하였다.   3. 연접 주차 방식은 가급적 지양 - 앞, 뒤로 연접하는 주차방식은 상가주택에서 흔히 보게 되는 주차 방식이다. 1층 상가의 활용을 높이기 위해 대부분 선택하는 주차형식이지만 사용자의 입장에서 불편할 수밖에 없고 아파트와 비교해서 당장에 차이를 만드는 거주요건이기도 하다.   4. 주택이 우선이나 상가도 소외되지 않을 것 삼면이 집으로 둘러싸이고 겨우 한 면만 도로에 면한 상황에선 주택, 상가, 주차를 모두 만족시킬 수는 없다. 내 집으로 가는 길이 우선이고 그 다음이 사용하기 편리한 주차장이며, 상가는 마지막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 약점을 극복할 대안이 필요하다.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향동동

프로젝트 찾기#치장벽돌

필터
초기화
건축용도
지역